정보화마을 제주 추자 참굴비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서브이미지

    - 관광지 : 황경한 묘
    - 마을명 : 제주 추자 참굴비 마을
    - 유 형 : 문화재
    - 위 치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추자면 하추자도 예초리
    - 연락처 : 064-742-3777

    소개

    1801년 신유박해때 순교한 황사영 알렉시오와 제주관노로 유배된 정난주 마리아 부부의 아들인 황경한이 묻혀 있는 곳이다. 하추자도 예초리 남쪽 나지막한 산의 중간 산등성이에 위치해 있다.

    황사영은 1775년 유명한 남인 가문에서 태어나 16세때 진사시에 합격할 만큼 영특하였다. 그러나 1790년 주문모 신부에게 영세를 받은 후 세속적 명리를 버리게 된다. 1801년 신유박해가 일어나자 그는 충북 배론에 피신하여 이른바 "황사영 백서"를 썼다. 이 백서를 북경의 구베아 주교에게 보내려다 발각되어 체포되고, 대역죄인으로 처형되었으며, 어머니 이윤혜는 거제도로, 아내 정난주는 제주관노로, 그리고 두 살 된 아들은 추자도로 각각 유배되었다.

    정난주는 1773년 유명한 남인이요 신자 가문인 정약현의 딸로 태어나 어려서부터 열심한 신앙생활을 하였다. 18세때인 1790년 16세인 황사영과 혼인하고 1800년 아들 경한을 나았다. 1801년 두 살의 아들을 가슴에 안고 귀양길에 오른 정난주는 추자도에 이르러 아들이 평생 죄인으로 살아가야 함을 걱정하여 젖내나는 어린 것을 예초리 바닷가 갯바위에 내려 놓고, 사공들에게는 죽어서 수장했다고 말한다.

    대정 관노로 유배된 그녀는 38년간 풍부한 학식과 교양으로 주민들을 교화하였다. 그래서 노비의 신분이면서도 "한양 할머니"라는 칭송을 받으며 살다가 1838년에 선종하여 현재 대정 성지에 묻혀 있다.
    갯바위에 놓여진 황경한은 그 울음소리를 듣고 찾아온 어부 오씨에 의해 키워졌으며, 성장한 뒤에 혼인하여 두 아들을 낳았다. 지금 그의 후손들이 하추자도에 살고 있다. 그리고 추자도에서는 황씨와 오씨가 결혼하지 아니하는 풍습도 생겨났다.

    갯바위에서 울던 두 살 아기는 이곳에 묻혀 있다. 그리고 동쪽으로 보이는 바다로 튀어나온 바위가 바로 두 살 아기가 버려져 울던 장소이다. 지금 제주교구에서는 이곳을 새롭게 단장하고 성역화할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주변관광지

    제주특별자치도로부터 45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제주특별자치도의 다도해 추자도. ‘추자10경’으로 대표되는 아름다운 천혜의 자연경관을 간직하고 있는 곳으로 상추자도의 해발 125m 산정상에 추자도등대가 있다. 추자도 등대는 제주해협과 부산, 목포 등 내륙을 오가는 여객선과 화물선 그리고 동중국해를 항해하는 선박들의 안전한 밤길을 인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 위 치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추자면 영흥4길 43
                    추자도등대                    - 연락처 : 064-742-3780

    약도